프리덤코리아 창립, "홍준표 '한국당 어려워"

프리덤코리아포럼 2019.01.28 10:09 조회 154


20190201_035258.png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6한국당은 탄핵 국면에서 탈당했던 배신파와 탄핵 때 숨도 안 쉬고 숨어 있던 비겁파가 서로 물어뜯는 구조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프리덤코리아포럼 창립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은 배신파와 비겁파의 연합체이며, 이를 벗어나지 않고 2020년 총선은 어렵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프리덤코리아포럼은 보수 진영의 싱크탱크를 표방하며 홍 전 대표 주도로 만들어진 단체다.


홍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총선 뒤 몰락한다고 보지만, 몰락 후 민심을 주워 담을 그릇이 없다만약 배신파 중 한 사람이 공천되면 비겁파들은 더불어민주당보다도 공천자를 더 공격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잔류파들도 떳떳하지 않다. 지난 탄핵 때 친박(친박근혜)계는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정동영천정배 의원과 달리 국회 본희의장에 질서정연하게 들어갔다고 비난했다.


홍 전 대표는 보수우파의 싱크탱크를 표방하며 설립한 단체 프리덤코리아포럼이 차기 총선을 앞두고 보수 신당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보수우파를 분열하게 하는 행동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홍 전 대표의 유튜브 1인 방송인 ‘TV홍카콜라에 대해서는 하루 조회수가 40만을 돌파하고 있어 일간지 신문보다 낫다기성 언론에 대한 평가 등 설문조사를 진행 중이며 내년 초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TV홍카콜라가 기성 언론이 하지 못하는 말을 속 시원하게 하면서 언론 대행 역할을 하고 있으니 국민들이 스트레스 해소 창구로 몰려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홍 전 대표의 옆자리는 배현진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이 앉아 있었다.


이날 창립식을 연 프리덤코리아포럼은 홍 전 대표 주도로 보수 진영의 싱크탱크를 표방하며 만든 단체로, 학계법조계의료계문화예술계언론계 등 다양한 인사 520여명이 발기인으로 참여했다.


창립식에는 홍 전 대표의 영입 인사였던 배현진 대변인과 강연재 변호사와 함께 이재오 한국당 상임고문, 윤상현 의원 등이 참석했다. 발제자로 나선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는 정부의 경제 실정을 지적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믿고 싶은 것만 믿는다. 이것을 두고 정신분열이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교수는 문 대통령이 평양에 가서 고난의 행군은 민족의 우월성을 과시하기 위해 용기 있게 지내온 세월이라고 했다이는 인류 보편적 가치에 도전한 파시스트적 발언으로, 국제인권재판소에 세워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배현진 비대위 대변인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보수 진영 싱크탱크인 프리덤코리아포럼창립식에 참석하고 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배현진 비대위 대변인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보수 진영 싱크탱크인 프리덤코리아포럼창립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첨부파일
  1. 20190201_035258.png 다운로드횟수[42]